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페루 전 경찰총수 유아 인신매매 혐의 체포

2018-11-08 (목)
작게 크게
페루의 전 경찰 총수가 유아 인신매매 혐의로 체포됐다고 엘 코메르시오 등 현지언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페루 검찰은 전날 라울 베세라 전 경찰청장과 유아 인신매매 범죄에 가담한 13명을 긴급 체포했다.

용의자들은 가난한 임신부를 회유해 신생아를 자신들에게 넘기도록 한 뒤 되판 혐의를 받고 있다.


용의자 중에는 소아청소년과와 산부인과 의사도 포함됐다.

경찰은 전날 새벽 남부 도시 아레키파에서 18개 시설을 급습해 생후 5개월 된 아이를 구출했다.

검찰은 베세라 전 경찰청장과 인신매매 조직의 우두머리인 신티아 테요가 연인 관계인 것으로 보고 있다.

베세라는 알란 가르시아 전 대통령이 집권했던 2010년 11월 경찰청장에 임명된 뒤 부하 성추행 혐의가 불거지자 2011년 10월 교체됐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