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트럼프 경고에도… 중미 출신 이민행렬 2천명 “미국행 안 멈춘다”

2018-10-20 (토)
작게 크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불법 이민에 대한 강경 대처 입장을 연일 밝히는 가운데 최근 멕시코에 도착한 중미 출신 불법 이민자 행렬(캐러밴·Caravan)이 미국행을 멈추지 않기로 해 국경지역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경찰의 감시를 피해 멕시코 국경을 넘은 중미 출신 이민자 2천여 명은 20일 멕시코 남부 국경도시 시우다드 이달고의 한 광장에서 모여 거수투표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이들은 집회 후 국경 다리로 이동해 아직 멕시코로 넘어오지 못한 다른 이민자들에게 "모두 함께 걷자"라고 외치며 강을 건너와 행진에 합류할 것을 촉구했다.


이민자 그룹의 지도자 중 한 명인 로드리고 아베하는 AP에 "우리가 미국 국경에 도착할 수 있을지 아직 모르지만, 할 수 있는 한 멀리 계속 가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캐러밴은 세계에서 가장 살인율이 높은 온두라스 등 중미 국가들에서 폭력과 마약범죄, 가난을 피해 고국을 떠나 도보나 차량으로 미국을 향해 이동하는 이민자 행렬을 가리킨다.

그러나 반(反) 이민정책을 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연일 캐러밴을 비난하면서 군 병력을 동원해 국경을 차단하겠다고 엄포를 놓고 있다.

특히 캐러밴을 차단하지 않으면 중미 국가들에 대한 원조를 끊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경고에 지미 모랄레스 과테말라 대통령과 후안 올란도 에르난데스 온두라스 대통령이 이날 과테말라의 한 공군기지에서 긴급 회동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모랄레스 대통령은 지난주 캐러밴 결성 이후 과테말라로 입국한 불법 이민자 5천400여 명 가운데 2천여 명의 온두라스인이 자발적으로 귀국했으며, 500명이 추가로 버스를 타고 돌아가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 온두라스인 640명이 멕시코에 망명을 신청했다고 멕시코 내무부가 전했다.

한편, 과테말라 비야누에바 마을을 지나던 한 온두라스인이 이민자를 실어나르던 트럭에서 떨어져 숨졌다고 AP와 CNN 방송이 전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Thanksgiving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