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사임 밝힌 헤일리 유엔 미대사 트럼프에 맞설 차기 대선주자”

2018-10-12 (금)
작게 크게
최근 사임 의사를 밝힌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가 차기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에 맞설 유력 주자로 꼽혔다.

정치 전문 매체인 폴리티코가 10일(현지시간) 반트럼프 성향의 공화당원 정치 단체인 ‘디펜드 데모크라시 투게더’가 의뢰한 설문조사에서 헤일리 대사가 가장 주목을 받았다고 밝혔다.

조사는 뉴햄프셔주의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 참여할 공화당 유권자, 아이오와주의 코커스(당원대회)에 참석할 것으로 보이는 공화당원들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후보 경선의 초반전이 벌어지는 이들 2개주를 찍어 미리 표심을 짚어본 셈이다.

절반에 육박하는 47%의 응답자들은 2020년 대선에서 트럼프가 아닌 다른 주자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이들 가운데 52%가 헤일리 대사를 트럼프의 대안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답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