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문-김정은 영상에 ‘지X하네’ 욕설 담겨 발칵

2018-09-24 (월)
작게 크게

▶ 남북 정상 환담 송출 뒤늦게 범인 찾기 나서

평양에서 진행된 3차 남북 정상회담 중계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화를 나누는 장면에 ‘지랄하네’로 들리는 욕설이 함께 송출돼 논란이 일고 있다.

22일 논란이 확산되면서 네티즌은 특정 인물의 사진을 유포하며 “얼굴은 확인했으니 소속을 찾아 엄벌을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해당 카메라 기자를 엄벌하라는 국민 청원은 하루가 지난 현재까지 6만7,000여명이 동의했다.


청원자는 관련 영상 링크와 함께 “반드시 저 사람을 색출해 직위를 박탈하고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제가 된 내용은 18일 문 대통령 내외와 김 위원장 내외가 백화원 영빈관에서 환담을 나누던 시기다.

김 위원장이 “지난 5월에 문 대통령이 우리 판문점 지역에 오셨는데 너무나 장소와 환경이 그래서 제대로 된 영접을 해드리지 못해드렸다. 식사 한끼도 대접해드리지 못하고. 늘 가슴에 걸리고 이렇게 오늘 기다리고. 비록 수준이 낮을지 몰라도 최대 성의의 마음을 보인 숙소고 일정이고 하니 우리 마음으로 받아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오늘 아주 최고의 환영과 최고의 영접을 받았다”며 웃으며 화답했다.

이 말이 나온 직후 카메라 옆에서 “지랄하고 있네”라고 말하는 듯한 목소리가 들린다. 시민들은 이 말 직후 김정은 위원장이 힐끗 뒤를 돌아보거나 경호원이 제지하는 듯한 제스쳐를 취했다며 이들이 욕설을 들엇을 것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KBS 측은 이날 오후 공식 입장을 내고 “KBS측 취재진은 백화원 내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에 네티즌은 “KBS 측 기자가 아니면 청와대 소속 영상기자일 가능성이 높다며” 그러면 더 큰일 아니냐“고 우려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