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윤제균 감독, 우주영화 ‘귀환’으로 4년 만에 메가폰

2018-06-21 (목)
작게 크게

윤제균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제균 감독이 우주영화 '귀환'으로 4년 만에 연출에 복귀한다. 2014년 '국제시장'으로 1천426만 관객을 동원한 이후 처음 잡는 메가폰이다.

22일(한국시간 기준) 윤 감독이 이끄는 제작사 JK필름에 따르면 '귀환'은 대한민국 최초의 우주정거장, 살터-03을 배경으로 하는 SF 휴먼드라마다.

불의의 사고로 홀로 그곳에 남겨진 우주인과 그를 귀환시키기 위해 필사적인 사투를 벌이는 사람들의 가슴 뜨거운 이야기를 그린다. 윤 감독 작품 특유의 웃음과 감동 코드가 담길 전망이다.


시나리오는 완성된 상태로, 캐스팅을 거쳐 올 연말 크랭크인할 예정이다. 개봉은 내년이 목표다.

우주영화는 그동안 할리우드 영화의 전유물로 여겨왔다. 그러나 시각적 특수효과 기술이 발전하면서 한국영화도 이제 우주로 소재의 지평을 넓힐 수 있게 됐다.

윤 감독은 "어릴 때부터 우주를 배경으로 한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면서 "그동안 기술적인 부분 때문에 미뤄왔으나, 이제는 기술 수준이 충분히 향상된 만큼, 영화를 만들 때가 됐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윤 감독은 4년에 걸쳐 이 작품을 준비해왔다. 그는 "결국 중요한 것은 스토리"라며 "이왕이면 할리우드 영화보다 더 잘 만들고 싶은 욕심이 있다"고 포부를 밝혔다.

'충무로의 흥행술사'로 불리는 윤 감독은 '국제시장'(2014) 연출 이후 제작자로서 '히말라야'(2015), '공조'(2016), '그것만이 내 세상'(2017)을 만들어 내리 흥행시켰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