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英가디언·메트로, 몬스타엑스 런던공연 집중조명

2018-06-21 (목)
작게 크게

몬스타엑스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몬스타엑스의 월드투어 런던 공연이 영국 유명 매체를 장식했다.

몬스타엑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각) 영국 런던 EVENTIM APOLLO(이븐팀 아폴로)에서 펼쳐진 '2018 MONSTA X WORLD TOUR THE CONNECT IN EUROPE’(몬스타엑스 월드 투어 더 커넥트 인 유럽) 첫 번째 공연이 영국 유명 일간지 '가디언'과 '메트로'에 소개되며 영국 언론의 집중 조명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가디언은 지난 18일(이하 현지시간) 리뷰를 통해 평점 별 다섯 개의 만점에 별 네 개의 높은 점수를 매기며 "많은 사람들이 수백 미터 아래로 이어지는 줄을 서 있기 위해 공연장 밖에서 잠을 잤다"며 "한 무리의 팬들이 갑자기 거리에서 훌륭한 몬스타엑스의 커버 댄스를 출 때 그들은 너무 흥분했고 환호를 질렀다"고 본격적인 공연이 시작되기 전 뜨거웠던 현장 분위기에 대해 설명했다.

이들은 "한국의 보이 밴드는 종합 엔터테인먼트를 제공하기 위해 존재한다"라며 "몬스타엑스는 능숙한 가수·래퍼·댄서들이며 각종 음악 장르를 넘나들며 그 점을 증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포용성이 그들이 한국 밖에서 성공하는 비결"이라며 "공연장에서 몬스타엑스가 자주 팬들에게 직접적으로 말을 걸고, 무대 밖에서 옷을 갈아입는 동안 상영되는 유쾌한 영상에 팬들에 대한 언급을 구축함으로써 동등한 동료 의식을 만들었다"고 평했다.

'가디언'은 유닛 무대에 대해서도 "개인의 강점을 강조했다"고 평가하는 등 기사에서 공연의 전반적인 내용을 다루고 다양한 장르의 음악색, 재치 있는 입담 등을 언급했다.

메트로 또한 몬스타엑스의 런던 공연을 상세히 소개하며 큰 관심을 드러냈다. 이들은 "일부 K-pop 그룹들은 다른 콘셉트를 시도할 때 설득력이 없거나 강요될 수 있지만, 몬스타엑스는 카멜레온이고 모든 것을 소유하고 있다"고 몬스타엑스의 콘셉트 소화력을 칭찬했다.

특히 몬스타엑스가 특별하게 선보였던 유닛 무대에 대해 자세히 보도, 형원의 안무가 함께한 찰리 푸스의 'How Long'(하우롱) 무대와 아이엠이 펼친 드레이크의 'Fake Love'(페이크 러브) 커버 무대를 언급하며 "그들의 새로운 유닛 무대는 무척 압도적이었다"라고 칭찬했다. 더불어 "또 다른 랩 라인 주헌 역시 감각적인 면을 보여주었고, 그룹의 리더인 셔누와 팀을 이뤄 브루노 마스의 'Versace On The Floor'(베르사체 온 더 플로어)을 선보였다"며 무대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몬스타엑스는 지난 17일의 영국 콘서트를 전석 매진시키며 글로벌 인기를 증명했다. 뜨거운 영국 언론들의 관심 속에 월드 투어의 첫 번째 해외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친 몬스타엑스는 현재 '2018 MONSTA X WORLD TOUR THE CONNECT IN EUROPE’(몬스타엑스 월드 투어 더 커넥트 인 유럽)를 제하로, 지난 17일 영국 런던 EVENTIM APOLLO(이븐팀 아폴로), 20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AFAS LIVE(AFAS 라이브), 23일 스페인 마드리드 PALACIO VISTALEGRE(팔라시오 비스탈레그레)등 유럽 3개 도시를 도는 유럽 투어 중이다. 지난 5월 성료한 서울 콘서트를 시작으로 올해 8월까지 유럽, 아시아, 북미, 남미 등 전세계 18개 도시서 개최되는 월드 투어를 이어갈 예정이다.

<스타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