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화산분출 하와이섬, 이산화황 가스 경고 “호흡곤란 증세 유발”

2018-05-16 (수)
작게 크게
하와이 섬(일명 빅아일랜드) 동단 킬라우에아 화산 폭발과 용암 분출로 주민과 관광객 수천 명이 대피한 가운데 분화구 균열에서 뿜어져 나오는 유독성 이산화황 가스가 호흡곤란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또 폭발 이후 흘러나온 용암이 인근 고속도로까지 위협하면서 주민들이 추가 대피해야 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고, 관광객들에 대한 주의령도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번 사태로 휴가차 하와이를 찾으려던 관광객들의 예약 취소도 잇따르고 있다.

15일 CBS방송에 따르면 하와이 카운티 민방위국은 높은 농도의 이산화황을 머금은 가스가 인근 주민에게 직접적인 위협이 될 수 있다면서, 곧바로 들이마시면 호흡곤란이 나타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카운티 당국은 킬라우에아 화산에서 가까운 섬 남동부 라니푸나 가든스 지역 주민들에게 이같이 경고하고 대피 중에도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라고 권고했다.

CBS는 강제 대피령이 내려지지 않은 파호아 지역 주민들도 대부분 취침 시 머리맡에 마스크를 두고 잔다면서 코를 찌르는 듯한 냄새가 나면 황급히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편 하와이 관광당국은 화산 폭발로 관광객 예약 취소가 잇따라 5~6월에만 500만 달러가 넘는 손실을 봤다고 말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 Layer p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