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제조업 뛰어넘을 첨단산업에 ‘올인’ 하는 중국

2018-04-17 (화) 노현섭 기자
작게 크게

▶ AI·양자컴퓨터에 투자 확대, 첨단분야 대학교육도 강화

▶ 자율주행차 활성화에도 눈독

중국 바이두가 시험하고 있는 자율주행차량. 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는 전 세계 자율주행차 산업을 맹추격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이 무역 분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무역보복의 중심에 있는 제조업을 뛰어넘을 첨단산업에 투자를 집중하고 있다.

특히 중국 정부는 양자컴퓨터나 인공지능(AI)·자율주행차량 분야에 투자 규모를 확대하거나 규제를 개선하는 등 이 분야 주도권을 쥐고 있던 미국과의 격차를 줄이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지난 13일 중국이 2020년 완공 예정으로 10조7,000억원 규모의 양자정보과학용 국영 실험실을 짓는 등 양자컴퓨터 분야에 총력을 다해 투자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양자컴퓨터는 반도체가 아닌 원자를 기억소자로 활용, 슈퍼컴퓨터의 한계를 뛰어넘는 첨단 미래형 컴퓨터다. 56비트로 된 비밀 암호를 무작위로 찾아내려면 기존 컴퓨터로는 1,000년이 걸리지만 양자 컴퓨터를 이용하면 약 4분 만에 해결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는 양자컴퓨터가 제조업, 제약 등에 접목되면 산업 지형도가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다고 본 중국이 양자컴퓨터 분야에 투자를 집중하고 있다고 봤다. 실제 전문가들은 앞으로 이 분야를 선점하는 이가 미래 산업을 이끌어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양자컴퓨터는 우선 암호화 기술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IBM의 인공지능(AI) 부문 부사장인 다리오 질은 “전산 분야의 양자 기술은 컴퓨터의 미래”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양자컴퓨터 기술 분야에서는 미국이 IBM, 인텔 등 글로벌 업체가 보유한 여러 특허를 앞세워 독주했지만 중국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에 기술 격차를 거의 좁힌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반면 미국은 양자 컴퓨터 기술 개발과 암호화 하드웨어 등에 대한 정부 지원 예산이 줄어들고 있어 향후 중국과의 경쟁에서 밀리는 것이 아니냐는 내부 위기감이 퍼지고 있다.

루이지애나 주립대에서 이론 물리학을 연구하는 조너선 다울링도 “미국은 총괄 조직이 없는 상태에서 여러 분야에서 서로 다른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며 “하지만 중국은 자신들이 무엇을 하는지 정확하게 알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4차 산업혁명의 대표적인 분야인 AI 분야 성장을 위해 관련 대학 교육을 강화하는 등 투자를 집중하고 있다. 이날 인민일보는 교육부가 ‘고등교육기관 AI 혁신 행동계획’(행동계획)를 발표하고, 각 대학에 ‘인공지능+X’ 복합전공 육성 계획을 수립해 2020년까지 AI 복합전공 학과 100개, AI 학교·연구소·교차연구센터 50개를 개설토록 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차세대 AI 핵심기술 혁신, 중점 영역 응용 강화, 지능교육 발전 등을 추진하고 국가 중대전략 수요를 위한 대학원생 수 증대, 국가급 및 성급 혁신플랫폼 설치 등을 통해 인재 양성에도 나선다.

중국 과기일보는 “지난해 중국 내 19개 대학이 지능공학 학과를 추가로 개설했다”며 “앞으로 5년 동안 AI 관련 500명의 대학교수와 5,000명의 학생을 훈련하기 위해 교육부를 포함한 단체들이 조직한 프로그램이 최근 출범했다”고 전했다.

중국 바이두가 시험하고 있는 자율주행차량. 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는 전 세계 자율주행차 산업을 맹추격하고 있다. 자율주행차 활성화를 위해 그간 발목을 잡고 있던 규제 개혁에도 나서고 있다.

차이나 데일리는 중국 정부가 자율주행차 도로시험의 전국적 합법화를 골자로 하는 국가규정을 발표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스마트 네트워킹 자동차 도로시험관리 규정’ 발표에 따라 앞으로 지방정부는 자율주행차 시험을 위해 공용도로를 개방할 수 있으며 도로시험용 차량 번호판을 승인·발급할 수 있다. 중국 공안부, 공업정보화부, 교통부 등 3개 부처가 공동 발표한 이번 규정은 오는 5월1일부터 발효된다.

이번 규정은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 바이두의 리옌훙 회장이 지난해 7월 베이징의 공용도로에서 자사 자율주행차 시험운행을 실시한 것을 두고 ‘적용할 법규가 없다’는 논란이 빚어진 뒤 나왔다. 차이나데일리는 “시험운행에 대한 공용도로 개방 확대를 통해 중국이 자율주행차 산업 지원에서 한 단계 도약했다”고 평가했다.

<노현섭 기자>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