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개솔린값 천정부지 평균 3.60달러로

2018-04-16 (월) 조환동 기자
작게 크게
남가주 개솔린 가격이 지속적인 상승세를 이어가며 평균가가 3.60달러를 돌파하며 운전자들의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

15일 미국자동차협회(AAA) 등에 따르면 이날 현재 LA 카운티 셀프 주유 레귤러 개솔린 평균 가격은 갤런 당 3.60달러를 기록했다. 불과 일주일전에 비해 2.2센트가 올랐다.

또 이같은 LA 카운티 레귤러 개솔린 가격은 한 달 전에 비해 갤런 당 13.6센트, 1년 전 동 기간에 비해서는 무려 갤런 당 55.8센트나 높은 가격이다. 올해 초에 비해서도 3개월 반 만에 45센트나 올랐다.

오렌지카운티 셀프 주유 레귤러 개솔린 평균 가격도 이날 갤런 당 3.568달러를 기록하며 일주일 사이 2.8센트 상승했다. OC 개솔린 가격은 한 달 전 보다 갤런 당 14.4센트, 1년 전 동 기간에 비해서는 54센트나 높은 수준이다. AAA는 본격적인 여름철을 앞두고 남가주 지역 개솔린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공급은 크게 늘지 않으면서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시리아 사태 등 국제정세 불안, 전 세계적인 개솔린 수요 증가 등도 가격 상승에 일조하고 있다.

<조환동 기자>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