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금으로 써주세요” 유재석 5천만원 기부

2018-04-15 (일)
작게 크게

나눔의 집 방문한 유재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시설인 경기 광주 나눔의 집은 방송인 유재석씨가 국제평화인권센터 건립기금 5천만원을 기부했다고 14일(한국시간 기준) 밝혔다.

나눔의 집 측은 최근 통장 정리를 하던 중 지난 11일 유씨가 따로 알리지 않고 후원금을 입금한 사실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유씨는 2014년 7월 2천만원, 2015년 6월 4천만원, 2016년 4월·8월 각 5천만원, 지난해 7월 5천만원 등 지금까지 총 2억6천만원을 나눔의 집에 기부했다.


나눔의 집 관계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알리고 해결하기 위한 국제평화인권센터 건립을 통해 할머니들의 명예회복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현재 나눔의 집에는 이옥선(91) 할머니를 비롯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8명이 살고 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