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배용준, 키이스트로 12년만에 400억원 차익…에스엠 주주로

2018-03-13 (화)
작게 크게
탤런트 배용준씨가 자신이 최대주주로 있는 코스닥 상장 연예기획사 키이스트[054780] 지분 처분으로 400억원이 넘는 차익을 남겼다.

키이스트는 최대주주인 배용준씨가 보유 지분 1천945만5천71주(25.12%) 전량을 에스엠에 넘긴다고 14일(한국시간 기준) 공시했다.

배씨는 키이스트를 주당 2천570원씩 모두 500억원에 매각한다.


연예기획사 에스엠도 키이스트 주식 1천945만5천71주(25.12%)를 500억원에 취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경영권을 확보해 기존 사업부문과 함께 디지털 엔터테인먼트·플랫폼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자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에스엠은 배씨를 상대로 주당 3만8천75원씩 350억원 규모의 신주 91만9천238주를 증자를 통해 배정하고 나머지 150억원은 5월 14일 현금으로 지급하기로 했다.

즉 배씨는 키이스트 경영권을 엠스엠 측에 넘기는 대신 에스엠 주식을 확보해 주요 주주로 올라서는 것이다.

배씨의 지분 가치는 전날 종가 기준 561억원으로, 이번 매각에서 배씨는 경영권 프리미엄은 받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배씨는 키이스트 투자 12년 만에 4배 넘는 차익을 냈다.

배씨는 2006년 3월 소프트뱅크코리아와 손잡고 자본잠식으로 매매정지된 코스닥 오토윈테크 유상증자에 참여해 130억원의 투자금액 중 90억원을 출자했다.


최대주주로 등극한 배씨는 회사를 키이스트로 변경해 연예기획사로 성장시켰다.

키이스트가 엔터테인먼트 테마주로 주가가 고공 행진을 하면서 한때 배씨의 보유 지분 가치는 1천억원대를 넘기도 했으나 주가가 고전하면서 평가이익이 500억원대로 줄어들었다.

키이스트는 작년 11월 제출한 분기보고서에서 현재 배용준과 손현주, 김현중, 주지훈, 김수현, 엄정화, 정려원, 한예슬, 홍수현, 소이현, 이현우, 박서준, 박수진, 손담비, 구하라, 안소희, 한지혜, 우도환 등 국내 유명 연예인과 신인 아티스트들과 전속계약을 맺고 이들을 기반한 여러 문화와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키이스트는 앞으로 임시 주주총회를 개최해 에스엠이 지정하는 이사와 감사를 선임하기로 했다.

이번 주식 양수도 사실이 알려지면서 오전 10시 현재 키이스트와 에스엠 주가는 각각 8.7%, 4.4% 하락했다.

한편 재벌닷컴이 집계한 연예인 상장 주식 부자는 전날 종가 기준으로 이수만 에스엠 회장이 보유 상장 주식 자산이 1천843억원으로 1위를 지키고 있다.

다음으로,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이사가 보유 주식 자산 규모가 1천79억원으로 불어나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1천33억원)를 제치고 2위에 올랐다. 배씨는 4위에 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