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관세폭탄으로 자동차가격 300달러 뛴다

2018-03-14 (수)
작게 크게

▶ 포드·GM 타격 전망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철강·알루미늄 관세 폭탄으로 자동차 가격이 크게 올라 미국 소비자들의 부담을 가중시킬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2일 월스트릿 저널(WSJ)에 따르면 시장조사기관 모닝스타는 미국 대표 자동차업체인 포드·제너럴모터스(GM)와 의견을 교환한 결과 트럼프의 철강·알루미늄 관세로 미국 자동차 가격이 1% 오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지난달 미국 자동차 평균 판매가격이 JD파워 집계로 대당 3만2,237달러였음을 고려할 때 약 300달러가 오르는 셈이다. 지난달 평균 자동차 가격은 월별치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미국에서 생산되는 자동차의 3분의 2 가량이 철강이나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지고, 자동차 부품 상당수가 해외에서 수입되는 만큼 소비자나 자동차업계가 받는 충격이 예상보다 클 것이라는 지적이다. 이는 철강 관세가 생산 비용에 미미한 증가를 야기할 것이라던 윌버 로스 연방상무장관의 발언과 배치된다.

WSJ는 300달러의 비용은 자동차 기본 사양에 추가되는 옵션 가격에 버금간다며 소비자들은 볼보의 업그레이드 핸들이나 포드 픽업트럭의 서리 제거장치를 포기해야 할지도 모른다고 전했다. 자동차 대출 조건 강화와 할인폭 감소로 미국 내 자동차 판매가 둔화되는 상황에서 미국 소비자들이 이런 가격 상승을 감수하기 힘들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됐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