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러 “극초음속 미사일 양산 단계”

2018-03-13 (화)
작게 크게

▶ 국방차관이 거듭 주장

▶ “모든 방어시스템 뚫어”

러시아가 대량 생산에 들어갔다고 주장하는 극초음속 미사일‘아반가르드’(아방가르드) 시뮬레이션. [AP]

러시아의 신형 전략무기 가운데 하나인 극초음속 미사일 ‘아반가르드’(아방가르드)가 양산 단계에 들어갔다고 러시아가 거듭 주장했다.

12일(현지시간) 러시아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유리 보리소프 러시아 국방차관은 아반가르드 미사일 시스템 생산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러시아 국방 전문지 ‘크라스나야 즈베즈다’(붉은 별)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보리소프 차관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국정연설에서) 언급한 아반가르드 시스템의 테스트를 잘 마쳤다”며 “그 미사일은 수월하게 탄생하지 않았다. 탄두 표면 온도가 2,000 도에 달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그 미사일은 실제 플라스마 상태에서 날아간다”며 “미사일을 통제하는 문제와 (초고열로부터) 보호하는 문제가 아주 어려웠지만, 해결 방안을 찾아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미사일 양산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는 어떤 공갈도 아니고 실질적인 것”이라며 아반가르드는 현재와 가까운 미래의 모든 미사일 방어(MD) 시스템을 뚫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국방부 차관의 이러한 발언은 현지 군사외교소식통이 지난 3일 아반가르드가 양산에 들어갔다고 밝힌 것을 거듭 확인한 것이다.

당시 소식통은 “서방은 새로운 현실을 자각해야 할 것”이라며 “아반가르드 미사일은 고도 8,000~5만m 대기권에서 극초음속으로 비행해 요격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서유럽을 겨냥한 중거리탄도미사일(IRBM)로 개발돼 양산 단계에 들어간 아반가르드는 최대 속도가 마하 20(시속 2만4,480㎞) 이상으로 알려졌다.

사거리 5,800㎞에 최대 16개의 분리형 독립목표 재돌입 핵탄두(MIRV)를 탑재할 수 있다. 각 탄두의 위력은 100∼900kt(킬로톤/TNT 1,000t에 상당하는 폭발력)에 달한다.

또 최대 5MT(TNT 500만t) 위력을 내는 극초음속탄두는 1개만 실을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