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천금같은 첫골...잘싸웠다 단일팀

2018-02-14 (수) 서울경제
작게 크게

남북 단일팀의 랜디 희수 그리핀(가운데)이 14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최종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남북 단일팀의 역사적인 첫 골을 터뜨린 뒤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1대4로 졌지만 앞선 두 경기에 비해 나아진 경기력을 선보인 단일팀은 남은 순위결정전 2경기에서 첫 승 도전을 이어간다. ★관련기사 10·11면 /강릉=권욱기자

<서울경제>

카테고리 최신기사

Thanksgiving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