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렴대옥-김주식 '클린 연기'...페어 11위로 결선 진출

2018-02-14 (수) 서울경제
작게 크게

‘클린 연기’를 펼치고 있는 렴대옥과 김주식. /강릉=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남북한 모두의 관심을 받는 페어스케이팅 렴대옥(19)-김주식(26)이 북한 피겨 사상 최고의 성적을 올릴 가능성을 보여줬다.

렴대옥-김주식은 14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자신들의 최고점인 69.40점을 받아 22개 출전팀 가운데 11위에 올랐다.

11위는 북한 피겨스케이팅 선수가 동계올림픽에서 첫 경기를 마친 뒤 기록한 중간 순위 가운데 가장 높은 것이다. 종전까지는 1992년 알베르빌 대회에 출전한 페어스케이팅 고옥란-김광호가 쇼트프로그램 18위에 오른 것이 역대 북한 피겨의 최고 성적이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한 번의 실수도 없는 ‘클린 연기’를 펼친 이들은 11개의 쟁쟁한 팀을 제쳤다. 16위까지만 주는 프리스케이팅 출전권을 가볍게 손에 넣은 이들은 프리스케이팅 결과에 따라 사상 첫 ‘톱10’ 진입까지도 노릴 수 있게 됐다. 렴대옥-김주식은 쇼트 연기를 마친 뒤 “우리 점수는 내일까지 봐야 돌파하는 것”이라며 “내일 잘하겠다”고 말했다. /강릉=우영탁기자 tak@sedaily.com

<서울경제>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