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등번호 37 그리핀의 첫골 순간

2018-02-14 (수) 서울경제
작게 크게

랜디 희수 그리핀(등번호 37)이 첫골을 넣고 있다. /강릉=연합뉴스

<서울경제>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