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밀렵꾼 사자에 잡아먹혀

2018-02-13 (화)
작게 크게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에서 밀렵꾼이 사자들에게 잡아먹혔다.

남아공 북부 림포포주의 한 사유지에서 지난 10일(현지시간) 사자가 먹다 남긴 것으로 보이는 밀렵꾼의 시신 일부가 발견됐다고 현지 경찰을 인용해 AFP가 12일 보도했다.

림포포 경찰의 모아체 응게페 대변인은 “밀렵꾼이 사냥하다 사자의 공격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사자 무리가 시신을 거의 다 먹어치워 현장에는 머리와 신체 일부만 남겨졌다”라고 전했다.

시신 곁에는 장전된 사냥용 소총이 발견된 가운데 경찰은 피해자의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
남아공 최대 야생동물 사파리 관광지인 크루거 국립공원에 인접한 림포포 지역은 최근 신체 일부를 전통 약재로 쓸 목적으로 한 사자 밀렵이 증가하고 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