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중국 ‘우주굴기’ 착착…GPS 베이두위성 2개 추가 발사

2018-01-13 (토)
작게 크게
중국이 범지구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구축을 위한 베이두(北斗)위성 2기를 우주로 추가 발사하는데 성공했다고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단일 운반용 로켓을 통해 발사된 새 베이두 위성들은 올 연말부터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 연선에 있는 국가들에 대한 위성위치확인 서비스를 도울 예정이다.

관영 신화통신은 전날 위성을 탑재한 창정(長征)-3호B 로켓이 중국 남서부 쓰촨(四川)성에 있는 시창(西昌)위성발사센터를 이륙했다고 전했다.



이번에 발사된 위성 2기는 중국이 구축 중인 GPS '베이더우 프로젝트'의 26, 27번째 위성이다.

자오웨이신 베이징대 교수(우주과학)는 "중국은 올해 총 18기의 베이더우 3세대 위성을 발사해 사상 최대 규모를 자랑할 예정"이라며 "이 같은 발사규모는 베이더우 시스템의 기술 및 성과에 대한 중국의 자신감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1, 2세대 시스템에 비해 베이더우 3세대 위성에서 기술자들이 설계 결함을 수정했고 정확도와 내구성을 개선했다"면서 "잦은 위성 발사를 통해 위성 설계가 기본적으로 마무리됐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2020년께 베이더우 시스템은 30개 이상의 위성을 통해 범지구적 서비스를 할 예정이다.

자오 교수는 "이런 목표가 달성되면 모든 시스템 사용자가 극지를 제외한 지구의 어떤 외딴곳에서도 최소 4개 위성의 신호를 수신할 수 있다"면서 "일대일로 전략 시행에 따라 연선 국가의 베이더우 시스템에 대한 수요가 늘어 주요 시장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베이더우 시스템의 양창펑 수석설계사는 "중국 베이더우 시스템이 국제 위성 위치확인 시스템의 일부가 되고 미국, 러시아, 유럽 시스템과 호환가능한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 Layer p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