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캘리포니아 산불 2주째 타올라…”전쟁터로 변했다”

2017-12-17 (일)
작게 크게

불길 잡히지 않는 미 캘리포니아 산불

지난 4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州) 로스앤젤레스(LA)에서 북서쪽으로 120㎞ 떨어진 소도시 벤추라에서 발화한 토머스 산불이 2주째 번지는 가운데 샌타바버라 카운티 주민 1천2천여 명에게 새로운 대피령이 떨어졌다.

불은 벤추라에서 북쪽 휴양마을 오하이 밸리를 거쳐 몬테시토·카핀테리아에 이어 북서해안 관광도시 샌타바버라를 위협하고 있다.

CNN과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17일 산불 확산의 주원인인 샌타애나 강풍이 주말부터 거세지면서 대피령이 내려져 집을 버려둔 채 빠져나오는 주민들이 다시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벤추라 주민 지아넷 프레스커스는 CNN 제휴사 KEYT에 "자정 무렵인데 얼굴에 번쩍거리는 느낌이 들어 잠에서 깼다. 창문을 들여다보니 거대한 화염이 30m 앞까지 닥쳐와 집을 둘러싸고 있었다. 곧장 신분증과 중요한 물건만 대충 챙겨 차에 시동을 걸고 빠져나왔다"고 말했다.

캘리포니아 산불 진화


그의 집터는 잿더미로 변했다. 프레스커스는 "과거 천국으로 불렸던 곳이 전쟁터가 돼 버렸다. 내 인생에서 겪은 최악의 사건"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벤추라 주민 패트리샤 라이는 "사위가 문을 두드리는 소리에 놀라 잠에서 깼는데 아무것도 챙기지 못하고 몸만 빠져나왔다. 지갑도, 옷가지도 전혀 챙길 겨를이 없었다"며 한숨지었다.

몬테시토 주민 대런 세사르는 "소방대원들이 동원할 수 있는 모든 장비로 화마와 맞서는 걸 지켜봤다. 하지만 문제는 바람이다. 바람은 어느 누구도 이길 수 없다"고 말했다.

샌타바버라 카운티 소방국의 데이비드 재니보니 대변인은 "이 불이 이미 2주가 됐는데 여전히 아침부터 싸우고 있다. 점점 더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고 전했다.

토머스 산불은 17일 오전까지 26만7천500에이커(1천83㎢)를 태웠다.

19만5천 에이커(789㎢) 면적인 뉴욕보다도 훨씬 큰 땅을 집어삼킨 것이다.

캘리포니아 주 역대 3위에 해당하는 큰 규모의 산불이다. 이런 추세라면 2003년 세다 산불(27만3천 에이커 피해)을 넘어서는 건 시간문제다.


캘리포니아 소방당국은 1월 첫 주까지 불길을 잡는 것을 현실적인 목표로 잡고 있다. 현재 진화율은 40% 수준이다.

지난주 화재 진압과정에서 사망한 소방관 코리 데이비드 아이버슨(32)의 사인은 열상과 연기흡입으로 밝혀졌다고 벤추라 카운티 검시소가 전했다.

이번 불로 인한 인명 피해는 앞서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 70세 여성을 포함해 2명이다.

대피령이 내려진 몬테시토 지역에 사는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는 "우리 작은 마을 위해 기도해달라"고 말했다. 방송인 엘렌 드제너러스와 가수 케이티 페리는 소방관 유족에게 애도를 표시하고 소방대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