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간결한 스윙으로 정확도에 초점을

2017-10-12 (목)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특약
작게 크게

▶ 왼발 내리막에서의 샷

왼발이 오른발보다 낮은, 즉 왼발 내리막에서의 아이언샷 방법을 소개한다.

■경사 위에 스윙 플레인을 올려 놓아라

왼발이 낮은 상태에서 백주엽은 경사에 맞춰 몸을 기울이는 어드레스를 취했다. 이는 스윙 궤도가 경사를 따라 형성되도록 해 보다 정확한 타격을 이끌어내는 원동력이 된다. 백주엽이 제시한 어드레스 요령은 다음과 같다. 먼저 왼발이 낮은 상태이므로 체중이 자연스레 왼발에 집중된다. 체중을 양발에 균등하게 배분하려고 하면 몸을 세우려는 부자연스러운 동작이 나온다. 체중을 왼발에 집중한 상태로 몸을 경사에 맞춰 기울인다. 마치 볼 보다 낮은 곳을 향해 스윙하는 듯한 자세다. 백주엽의 설명이다.


“스윙을 원판이라고 생각하고, 원판이 경사를 따라 왼쪽으로 눕혀졌다고 생각한다. 체중 이동이 쉽지 않으므로 보다 간결한 스윙으로 정확한 타격에 초점을 맞춘다. 스윙 크기가 평소보다 작으므로 샷거리가 줄어든다는 점에서 한 클럽 길게 잡는 것이 요령이다.”

골프 스윙에서 체중의 이동은 보다 빠른 헤드스피드를 만들어내는 조건이다. 이를 통해 샷거리를 늘릴 수 있다는 점에서 골퍼들은 체중 이동에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 일반적으로 어드레스 때 양발에 균등하게 배분한 체중을 백스윙 때 오른발, 다운스윙 때 왼발로 옮기게 된다.

그런데 왼발이 낮은 상황에서는 이러한 체중 이동이 쉽지 않다. 때문에 어드레스부터 왼발에 체중이 집중된 상태로 스윙해야 한다. 스윙의 크기, 스피드가 줄어들어 샷거리가 평소보다 짧아지는 이유다.

백주엽은 “스윙을 평소와 동일하게 한다는 생각이 미스샷을 만든다”며 “보다 간결한 스윙으로 볼을 정확히 맞히는 데 초점을 둬야 한다”고 설명했다.

■걸어가며 스윙한다

왼발이 낮은 상태에서 골퍼들이 흔히 하는 실수가 페이스 아랫부분으로 볼을 타격하는 것이다. 체중이 왼발에 실린 상태로 볼 보다 낮은 지점을 향해 샷을 해야 한다. 그런데 볼을 띄우고 싶은 생각에 자신도 모르게 체중을 오른발로 옮기며 퍼올리듯 스윙하게 된다. 그 결과 뒤땅을 치거나 볼을 낮게 굴리는 실수를 범한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백주엽의 연습법은 다음과 같다.

1. 체중을 왼발에 실어둔 상태로 스윙한다. 볼 보다 낮은 지점까지 친다는 느낌으로 헤드를 최저점까지 보낸다. 평소와 마찬가지로 헤드업하지 않도록 시선을 볼이 있던 위치에 고정한다.


2. 피니시를 향해 갈수록 체중이 왼발에 더 많이 실린다. 왼발이 낮게 위한 상태에서 체중을 왼발에 모두 실으면 몸의 균형이 무너질 수 있다. 이때 자연스럽게 오른발을 왼쪽으로 한 발 걷는다.

3. 오른발이 왼발보다 낮은 곳을 향해 걷게 되면 몸이 더 낮게 내려간다. 임팩트 후 볼보다 낮은 지점까지 헤드를 보냄에 있어 이러한 동작은 보다 정확한 타격을 만들고, 몸의 균형을 유지하는 배경이 된다.

백주엽은 “스윙을 평소와 동일하게 한다는 생각이 미스샷을 만든다”며 “보다 간결한 스윙으로 볼을 정확히 맞히는 데 초점을 둬야 한다”고 설명했다”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특약>

카테고리 최신기사

END; //google }else{ =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