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도깨비’와 달라”…‘블랙’ 송승헌표 저승사자가 온다

2017-10-11 (수)
작게 크게

/사진=스타뉴스

OCN 새 주말 드라마 '블랙'이 제작발표회를 열고 첫 방송에 대한 기대를 전했다. 첫 장르물에 도전하는 배우 송승헌이 저승사자로 분해 이전과 다른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11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페리얼 펠리스 서울에서 OCN 새 주말 드라마 '블랙'(극본 최란, 연출 김홍선 고재현,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아이윌미디어)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연출을 맡은 김홍선 감독을 비롯해 송승헌, 고아라, 이엘, 김동준 등 주연 배우들이 참석했다.

'블랙'은 죽음을 지키려는 死(사)자 블랙과 죽음을 예측하는 女(여)자 하람이 천계의 룰을 어기고 사람의 생명을 구하고자 고군분투하는 미스터리 드라마.


'신의 선물-14일' 최란 작가와 '보이스' 김홍선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김 감독은 이날 제작 발표회에서 송승헌과 고아라가 '블랙'에 출연을 결정한 것에 대해 "나도 깜짝 놀랐다"며 "좋은 배우와 촬영하게 돼서 고맙고 감사하게 생각하면서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고 만족스러운 촬영 소감을 전했다.

두 배우를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선 "누구나 감독들은 좀 더 스타성을 갖고 있는 배우에게 제의를 하게 된다"면서 "송승헌 배우에게 제안을 한 것은 '블랙'이 가지고 있는 이중성 때문이다. '잘 생긴 배우인데 이면을 가질 수 있다면, 그 이면을 가져다준다면 과연 누가 맞을까' 고민에서 송승헌 씨를 생각하게 됐다. 고아라 씨는 전작에서 발랄한 모습을 많이 보여줬는데, '블랙'을 통해 다른 모습을 보여지길 원했다"고 설명했다.

송승헌은 극 중 죽음을 지키는 저승사자 블랙 역을 맡았다. 피치 못할 사정으로 서운청 강력계 신입 형사 한무강의 몸에 기생하는 저승사자다. 어리바리한 형사와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저승사자를 오가며 1인 2역을 소화할 송승헌은 "형사와 저승사자일 때 차이점을 연기하는 게 재미였고, 도전이었다"며 "특히 인간의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저승사자 역할이 나에게 숙제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스타뉴스

송승헌은 tvN 인기 드라마 '도깨비' 속 배우 이동욱이 연기한 저승사자 캐릭터와의 차별점도 강조했다. 그는 "너무나 많은 사랑을 받았던 '도깨비'가 있었기 때문에 처음에 저승사자라고 했을 때 선입견을 가졌다"면서도 "걱정 안 해도 될 것 같더라. 이야기 전개나 장르도 다 다르다. 기존에 했던 어떤 캐릭터 보다도 감정이 없는 인물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고아라는 죽음을 볼 수 있는 여자 하람 역을 맡아 송승헌과 호흡을 맞추게 됐다. 그는 '14살 연상인 송승헌과의 세대 차이를 느끼느냐'는 질문에 "오빠가 워낙 편하게 대해 주셔서 세대 차이를 잘 모르고 촬영했다"며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고 답했다.

극 중 세상과 타협하는 재벌 2세 오만수 역을 맡은 김동준은 이날 '블랙' 촬영 당시 재미난 에피소드를 전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는 "송승헌 선배가 촬영 전에 시간이 남으면 노래를 틀어주는데, 항상 아이유 노래다"며 가수 아이유를 향한 송승헌의 팬심을 폭로했다. 김동준은 이어 "송승헌 선배가 감독님에게 '우리 드라마에 OST가 있나요', '있으면 아이유 씨 어때요'라고 묻더라. 이 기사를 보시고 (아이유 씨) 좋은 피드백 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스타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