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北 김정은, 2주째 공개활동 없이 ‘잠행’

2017-08-12 (토)
작게 크게

▶ ‘잠행 뒤 도발’ 되풀이? 신변안전 위해 공개활동 자제?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공개활동 보도가 2주째 나오지 않고 있어 눈길을 모은다.

북한 매체에 가장 최근 보도된 공개활동은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와 중앙군사위원회가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 성공을 경축하기 위해 지난달 30일 마련한 연회에 김정은이 참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달 31일 전한 것이 마지막이다.

잠행과 관련해 일단 몇가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우선 한동안 잠적했다가 나타나 미사일 발사를 참관하곤 했던 최근 행보처럼 북한이 '괌 포위사격'을 위협한 상황에서 이번에도 비슷한 행보를 보일 수 있다는 관측이다.

북한 매체가 지난 6월 20일 김정은의 치과위생용품공장 시찰을 보도한 지 2주 후인 7월 4일 북한은 김정은이 참관한 가운데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 1차 시험발사를 감행했다.

이후 김정은은 지난달 13일 북한 매체의 동정 보도 이후 또 2주가량 공개적인 활동을 드러내지 않다가 2주 후인 지난달 27일 정전협정 체결 64주년을 맞아 '조국해방전쟁 참전열사묘'를 참배로 모습을 드러낸 뒤 그 다음 날 '화성-14' 2차 시험발사를 참관했다.

일각에서는 북한의 괌 포위사격 위협으로 미국 내 일각에서 대북 선제타격 목소리까지 나오는 상황에서 김정은이 신변 안전이나 미국의 군사적 보복 가능성 등을 우려해 동선을 노출하지 않고 공개 활동을 자제하는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김정은의 공개활동 패턴과 도발이 직접적인 상관관계에 있다고 단정하기는 어렵다"라며 "하지만 최근 북한이 대미 위협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고, 한미 연합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코앞에 둔 상황에서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은 상당히 커 보인다"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END; //google }else{ =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