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류현진, 5이닝 3실점 ‘5승 불발’…개인 최다 시즌 16피홈런

2017-08-12 (토)
작게 크게

▶ 샌디에이고전서 후반기 첫 피홈런…연속 무실점 행진도 17이닝서 중단

▶ 다저스 6-3 재역전승으로 패전은 면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왼손투수 류현진이 1-2로 끌려가던 5회초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윌 마이어스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하고 나서의 모습. [AP=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최근 호투를 이어가지 못하고 시즌 5승 사냥에 실패했다.

류현진은 12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홈경기에 시즌 17번째로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홈런 하나를 포함한 7안타와 볼넷 두 개를 내주고 3실점 한 채 물러났다. 삼진은 5개를 잡았다.

류현진은 다저스가 1-3으로 끌려가던 5회말 시작과 함께 자신의 타석에서 대타 카일 파머와 교체됐다.


시즌 성적 4승 6패의 류현진은 다저스가 6-3으로 재역전승하고 전날 패배를 설욕해 패전은 면했다. 하지만 시즌 평균자책점은 3.53에서 3.63으로 높아졌다.

아울러 후반기 첫 홈런이자 올 시즌 16번째 홈런을 허용해 2013년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한 시즌 최다 피홈런을 기록했다. 종전에는 2013년의 피홈런 15개가 개인 최다였다.

류현진은 지난달 31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달 7일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서 두 경기 연속 7이닝 무실점 투구를 선보였다.

특히 메츠전에서는 빅리그 데뷔 이후 처음으로 1피안타, 1출루 허용 경기를 치르고 5번의 도전 끝에 시즌 4승째를 수확했다.

하지만 샌디에이고를 상대로는 앞선 두 경기에서와 같은 위력적인 투구를 보여주지 못했다. 5이닝만 던졌지만, 투구 수는 올 시즌 가장 많은 108개나 됐다.

1-0으로 앞선 3회 2사 후 호세 피렐라와 헌터 렌프로에게 잇달아 2루타를 맞고 동점을 허용해 지난달 25일 미네소타 트윈스전 5회부터 시작한 무실점 행진도 17이닝에서 중단됐다.

류현진은 앞서 샌디에이고를 상대로 통산 6차례 선발 등판해 4승 1패, 평균자책점 2.19로 강한 모습을 보인 터라 더욱 자신감을 안고 5승 사냥에 나섰다.


하지만 최근 호투한 두 경기에서처럼 우타자 몸쪽으로 공격적인 피칭을 하지 못하고 바깥쪽 승부에 치중하다 투구 수만 늘면서 고전했다. 커브 등의 제구도 이전 경기만큼 날카롭지 않았다.

1회초 2사 후 피렐라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허용한 류현진은 4번 타자 렌프로에게 시속 142㎞의 커터를 던져 루킹 삼진을 잡아내고 첫 이닝을 마쳤다.

다저스 타선은 시즌 11승(8패) 투수인 샌디에이고 우완 선발 줄리스 차신과 1회말 대결에서 저스틴 터너의 희생플라이로 선제점을 뽑았다. 다만, 2안타를 치고 볼넷 하나를 얻고도 1득점에 그친 것은 아쉬웠다.

2회초에는 류현진의 위기관리 능력이 돋보였다.

리드를 안고 마운드 오른 류현진은 윌 마이어스와 얀헤르비스 솔라르테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무사 1, 3루에 몰렸다.

하지만 코리 스판진버그를 헛스윙 삼진, 오스틴 헤지스를 얕은 우익수 뜬공으로 잡은 뒤 투수 차신에게 이날 가장 빠른 92.6마일(약 149㎞)의 공을 던져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실점없이 이닝을 넘겼다.

류현진의 연속 이닝 무실점 행진이 중단된 것은 1-0으로 앞선 3회초다.

투아웃까지는 잘 잡았다. 하지만 피렐라와 렌프로에게 거푸 2루타를 맞아 1-1 동점이 됐다.

4회에도 쉽지 않았다. 첫 타자 솔라르테에게 볼넷, 스판진버그에게는 좌전안타를 허용한 뒤 헤지스의 유격수 앞 땅볼로 1사 2, 3루에 처했다.

이어 투수인 차신에게 우익수 쪽 역전 적시타를 맞았다.

다행히 계속된 위기에서 추가 실점은 막았지만, 류현진의 투구 수는 87개에 이르렀다.

류현진은 5회에도 삼진 하나를 곁들여 아웃카운트 두 개는 수월하게 낚았다. 하지만 이후 마이어스에게 우월 솔로포를 얻어맞아 점수 차가 1-3으로 벌어졌다.

다저스 타선은 야속하게도 류현진이 물러난 뒤에야 터졌다.

6회말 2루타와 볼넷 두 개로 만루 찬스를 잡은 다저스는 오스틴 반스와 크리스 테일러가 침묵했으나 코리 시거가 우익수 쪽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타를 때려 3-3으로 균형을 찾아왔다. 이때 1, 2루 사이에서 시거가 협살당할 뻔한 상황에서 3루에 있던 야시엘 푸이크가 과감하게 홈으로 쇄도해 4-3으로 재역전시켰다.

7회에는 코디 벨린저, 8회에는 테일러가 각각 솔로포를 터트려 승리를 굳혔다.

다저스 마운드는 류현진 이후 토니 왓슨-브랜던 모로-페드로 바에스-켄리 얀선이 차례로 1이닝씩 무실점으로 지켜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END; //google }else{ =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