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폭스뉴스 설립자 로저 에일스 별세

2017-05-19 (금)
작게 크게

▶ 대통령 3명 보좌

▶ 트럼프 당선에도 일조

보수 성향 뉴스채널 폭스뉴스(FoxNews) 공동설립자 로저 에일스(사진)가 77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고 폭스뉴스가 18일 밝혔다. 미디어 재벌 루퍼트 머독의 오랜 친구이기도 한 에일스는 지난해 꼬리를 문 성희롱 의혹과 고소 사건으로 폭스뉴스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오하이오대학 방송국에서 방송 일을 시작한 에일스는 클리블랜드와 필라델피아 등에서 지역방송인 KYW-TV 프로듀서 등으로 경력을 쌓았고, 1960년대 말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의 미디어 보좌관으로 발탁돼 정계에 발을 내디뎠다. 이어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에게는 ‘공화당의 TV 뉴스 플랜’ 보고서를 들고 가서 두터운 신임을 받았고,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 밑에서도 일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 캠프에도 TV 토론을 비롯해 주요 이슈가 불거질 때마다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애초 우익 라디오 토크쇼였던 폭스뉴스를 거대 TV 채널로 키운 그는 민주당 쪽에서는 ‘뉴스 조작자’로 비판받기도 했다.


1993년 CNBC 회장을 맡았던 그는 1996년 머독의 제의를 받고 폭스뉴스 설립자로 옮겨왔다. 이어 초대 최고경영자(CEO)를 지냈고 2005년 회장직에 올랐으며 폭스뉴스를 CNN, MSNBC와 경쟁하는 뉴스채널 ‘빅3’로 키웠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